정보마당
정보마당 자료실

자료실

[보도자료] 민중의소리 / 용인시, 외국인 노동자 등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해소 노력

작성자 : 관리자 날짜 : 21/11/16 18:02 조회 : 83

용인시가 외국인 노동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 방역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불법체류 등 외국인 노동자들이 불이익을 우려해 진단검사나 백신접종을 기피하는 경향이 있어 특성에 맞는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용인시는 지난 14일 관계기관 5곳과 외국인 방역관리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오후석 제1부시장 주재로 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시 방역 관련 11개 부서와 용인동부경찰서, 중부지방고용노동청 경기지청, 수원출입국 외국인청, 다문화가족센터, 외국인복지센터 등이 참여했다. 용인시는 이들 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외국인에 대한 방역수칙 점검과 백신 접종률 제고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시는 외국인이 자주 접속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와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방역 수칙을 안내하고, 다양한 언어로 된 홍보자료도 배포하기로 했다. 언어로 인해 접종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에게는 통역을 지원한다.

또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하는 사업주와 고용주에 대해서는 방역관리 의무를 강화해 노동자들이 예방접종이나 선제 검사 등을 받을 때 공가를 허용하도록 권장한다. 그리고 방역에 비협조적인 사업장에 대해서는 집중 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앞서 용인시는 지난 13일 처인·기흥구 소재 100인 미만 사업장 중 1인 이상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는 사업주와 내·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오는 26일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오후석 제1부시장은 “외국인이라고 방역에 예외가 될 수 없는 만큼 이들이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백신접종까지 마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오는 18일 포곡읍을 시작으로 양지, 이동, 남사, 원삼, 백암, 모현 등 처인구 7개 읍·면에 거주하는 만 30세 이상 외국인을 위해 ‘코로나19 찾아가는 접종센터’를 운영한다.

 

용인시, 외국인 노동자 등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해소 노력

↑위 글씨를 누르면 해당 기사로 이동합니다.